Skip Navigation

국방소식

언론보도 바로보기

「국방부, 해킹 '증거인멸'...감추고 축소하던 버릇 또 나왔다」보도 관련 국방부 입장

□ 오늘(4.6.) 중앙일보(인터넷)의 “국방부, 해킹 ‘증거인멸’...감추고 축소하던 버릇 또 나왔다” 제하의 기사에 대한 국방부 입장을 밝힘.

 

□ “전수조사를 하지 않아 정확한 피해 규모 확인을 할 수 없었다”는 내용은 사실이 아님.

 

 ◦국방부는 정확한 사고원인 및 피해규모 확인을 위해 '16년 9월 30일 합동사이버조사팀을 구성하여 악성코드 감염경로 및 자료유출 여부 등을 조사하였으며, 전군의 모든 PC에 대해 악성코드 감염여부를 확인하고 자료유출 경로를 추적하여 피해를 확인하고 확산을 차단하였음.

 

□ “서둘러 포맷 지침을 내려 증거가 훼손되었다”는 내용도 사실이 아님.

 

 ◦국방부는 합동사이버조사팀을 구성하여 해킹사고에 대한 조사 및 증거확보 등을 실시하여 '16년 12월 8일 완료하였고,

 

 ◦이후 알려지지 않은 잠재된 위협요소를 제거하기 위해 '16년 12월 12일 전군 포맷 지침을 하달한 것임.


□ 따라서 국방부는 보도 내용이 사실이 아님을 분명히 밝히며, 해당 매체에 정정보도를 요청할 계획임. //끝//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