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Navigation

국방소식

언론보도 바로보기

‘안보지원사 창설준비, 기존 기무사 요원들이 주도’보도 관련 국방부 입장

◦2018.8.10.자 모 매체의 「안보지원사 창설준비, 기존 기무사 요원들이 주도...셀프개혁」 제하의 보도와 관련하여 국방부 입장을 알려 드립니다.


 ◦국군기무사령부를 해체하고 새로 창설할 군 정보부대 ‘군사안보지원사령부’의 조직개편과 인적청산을 기존 기무사 요원들이 주도하고 있다는 언론보도는 사실이 아닙니다.


 ◦군사안보지원사령부 창설준비단은 현 기무사령부로부터 각종 현황 및 자료를 요구하여 입법예고된 부대령에 따라 해편 업무를 주도적으로 추진하고 있습니다.


 ◦또한, 군사안보지원사령부의 창설준비는 법무팀에 파견된 검사에 의해 철저한 검증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 추가로 창설준비단 구성은 단장(기무사령관), 특별자문관(민간 자문위원)과
    4팀(기획총괄팀, 조직편제팀, 인사관리팀, 법무팀)으로 되어 있으며,

  - 이 중 조직편제팀장을 제외한 나머지 인원 모두 기무부대원이 아닌   민간 검사, 국방부 등에서 파견된 인원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ㅇ 따라서 창설준비단은 법령에 따라 주도적으로 부대 해편업무를
   추진하고 있으며, 원대복귀 조치는 특별독립수사단 및 국방부
   검찰단의 수사결과와 국방부 등의 인사심의 절차를 거쳐 진행
   되고 있습니다.
 <끝> 

첨부파일

  
언론보도 바로보기 페이지 만족도 평가
담당부서 :
정책홍보담당관
전화번호 :
02-748-5525
대표전화 :
1577-9090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