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Navigation

국방부 소개

장관동정

“한반도 비핵화·평화정착국제사회가 협력·지지를”

 

단순한 ‘평화 지키기’ 넘어 ‘평화 만들기’ 이룰 것

평화 향한 남북 정상의 노력 새 시대 여는 새 약속

북의 개혁·개방, 아·태지역 공동 번영의 길로 인도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세계 주요 국가 국방부 장관 및 핵심 관계자들이 모인 자리에서 ‘핵과 전쟁이 없는 평화로운 한반도 구축’을 위한 국제사회의 협력과 동참, 지지를 요청했다. 송 장관은 2~3일 진행된 제17차 아시아 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에서 본회의 제2세션 연설자로 나서 “북한이 비핵화를 향한 길로 꿋꿋이 나아갈 수 있도록 국제사회가 통합된 외교노력에 동참해 주시길 요청한다”고 말했다. 그는 ‘멀리 가려면 함께 가라’는 격언을 인용하면서 “문재인 정부는 그동안 끊임없는 노력으로 만든 이 기회를 한반도는 물론 아·태 지역 평화와 번영의 계기로 만들어 나가기 위해 아무리 길이 멀고 험해도 여러분과 함께 걸어가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송 장관은 “남북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개최된 뒤 평화적인 한반도 비핵화를 향한 길이 열리고, 동북아는 ‘외교의 시대’를 맞이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은 스스로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를 중단하고 풍계리 핵실험장을 폐기하는 결단을 보여줬다”며 “북·미 정상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직접 대화 의사를 견지하고 있고, 당사국들 모두 북·미 대화를 지지하고 있기 때문에 북·미 정상회담은 반드시 성사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송 장관은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우리 정부의 원칙을 소개했다. 그는 “우리 정부 스스로가 남북 화해협력과 한반도 평화·번영을 위한 여정에서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며 단순한 ‘평화 지키기’를 넘어 ‘평화 만들기’를 이룰 것”이라며 “남북의 다름과 차이를 인정하고 북한 붕괴·흡수통일·인위적 통일을 추구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이 모든 과정에서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해 이웃 나라와 함께 번영을 추구하고 한반도 평화통일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이끌어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 장관은 한반도 비핵화·평화정착이 지역 안보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참가국들의 성원을 당부하기도 했다. 그는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은 한반도를 넘어 지역과 세계의 평화·번영에 크게 영향을 미치는 우리 모두의 공동 안보문제”라고 목소리를 높이면서 “‘경제 우선 정책’을 공식 표방한 북한이 개혁·개방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경우 44억 인구의 아·태 지역 경제와 금융체제는 더욱 역동성을 띠게 될 것이며 우리 모두를 공동 번영의 길로 인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진 질의응답에서도 송 장관은 북한의 비핵화에 대한 국제사회의 이해를 거듭 강조했다. 북한의 비핵화 선언에 대한 진정성을 묻는 말에 “북한에 계속 속았다고 해서 미래도 계속 속일 것이라고 생각하면 어떻게 (북한과) 협상을 하고 평화를 창출하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미래를 향한 길에서, 약속을 보장하는 시각에서 통 큰 결단을 하고 나오는 북한을 이해해 주시길 바란다”며 “평화를 향한 남북 정상의 노력은 새로운 시대를 여는 새로운 약속이라는 것을 이해해 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또 “북한이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나아가겠다는 데 초점을 두고 지원해야지, 그것에 의문을 갖기 시작하면 앞으로 나아가는 데 어렵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북한을 적극적으로 돕고 이해해주면 김정은 국무위원장도 자신의 결단이 옳았다는 것을 깨닫는 시간이 올 것”이라며 국제사회의 지원·협조·동참을 요청했다.



싱가포르=  맹수열 기자 < guns13@dema.mil.kr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반도 비핵화·평화정착국제사회가 협력·지지를”
게시물 검색 설정
  
장관동정 페이지 만족도 평가
담당부서 :
정책홍보담당관
전화번호 :
02-748-5525
대표전화 :
1577-9090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