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Navigation

국방소식

국방부

“日 초계기 위협비행 명백한 도발행위”

어제 이어도 인근서 우리 대조영함에 대해 또 저고도 근접 위협비행

지난 18일·22일 이어 이달만 3번째
국방부, 강력히 규탄…日 무관에 항의
재발 시 행동수칙 따라 강력 대응 천명



서욱 합동참모본부 작전본부장이 23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일본 해상자위대 초계기의 근접비행과 관련한 입장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이경원 기자.

 
국방부는 23일 일본 P-3초계기가 이날 오후 2시3분쯤 이어도 인근 해상에서 우리 해군 대조영함을 향해 저고도 근접 위협비행을 한 것에 대해 “명백한 도발행위로 간주한다”며 강력히 규탄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일본 초계기는 우리 함정을 명확히 식별한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거리 약 540m, 고도 60~70m까지 근접 비행했다.

서욱(육군중장) 합참 작전본부장은 국방부 입장 발표를 통해 “지난달 20일 일본의 저고도 근접 위협비행과 관련해 그동안 한국은 인내하면서 절제된 대응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일본은 지난 18일과 22일에도 우리 해군 함정에 대해 근접 위협비행을 했다”고 밝힌 뒤 “이런 사실에 대해 일본 정부에 분명히 재발 방지를 요청했음에도 오늘 또다시 이런 저고도 근접 위협비행을 한 것은 우방국 함정에 대한 명백한 도발 행위”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본의 저의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으며 이를 강력히 규탄한다”며 “또다시 이런 행위가 반복될 경우 우리는 군의 대응행동수칙에 따라 강력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국방부는 입장발표가 끝난 뒤 나가시마 도루(육군대령) 주한 일본 무관을 초치해 이번 사안에 대해 엄중히 항의했다.

군 관계자는 “오늘 우리 함정은 근접하고 있는 일본 초계기를 향해 ‘귀국은 우리 쪽으로 접근하고 있다. 경로를 이탈하라’, ‘더 이상 접근하면 자위권적 조치를 취하겠다’는 내용의 경고방송을 20여 회 내보냈다”며 “하지만 일본 초계기는 이에 대한 응답 없이 함정 주변을 선회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우리 해군작전사령부에서 직통망을 통해 일본에 강력한 항의와 재발 방지를 요구했다”며 “일본은 이에 대해 ‘우군국(우방국)이며 식별할 수 있는 항공기에 대해 자위권적인 조치를 취한다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며 철회를 요망한다’는 답이 왔다”고 밝혔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앞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일본이 거듭 지난달 20일 자국 초계기가 우리 함정으로부터 추적레이더를 조사받았다고 주장하는 것에 대해 “일본과 단일 사안으로 이렇게 길게 갈등이 이어진 것은 그동안 없었던 것으로 안다”며 “국제법과 무기체계를 정확히 이해하면 실무적으로 해결할 수 있다고 봤는데 일본이 나름 다른 의도를 가진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이어 일본이 지난 21일 더 이상 협의를 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것에 대해서는 “논리적으로 국제법적으로 해서 우리 주장을 뛰어넘을 수 없기 때문에 취한 ‘출구전략’ ”이라고 분석했다. 정 장관은 “현재 해상에서 벌어지는 우발적 충돌 방지 대책 기준에 모호한 부분이 있다. 이를 구체화하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앞으로 다른 국가들과 실무적인 논의를 통해 같은 일이 발생되지 않도록 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맹수열 기자 guns13@dema.mil.kr


맹수열 기자 < < guns13@dema.mil.kr >
< 저작권자 ⓒ 국방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방부 페이지 만족도 평가
대표전화 :
1577-9090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