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Navigation

국방소식

언론보도 바로보기

‘최순실 비선’ 활용 군인사 개입 의혹 보도 관련 국방부 입장

군내 사조직과 파벌이 있다는 일부 의혹 제기는 현재의 엄중한 안보상황을 극복해 나가야 하는 우리 군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저해하고 있습니다.

군내에서 파벌 또는 비선에 의한 인사개입은 있지도 않고 있을 수도 없습니다.

소위 알자회25년 전인 92년도에 이미 해체 되었고, 당시 관련 인원에 대해서는 진급과 보직 제한 등 인사상 조치를 취한 바 있습니다.

현재 일부 인원만이 현역으로 복무하고 있으나, 이들도 역시 인사상 불이익을 받은 바 있으며, 이후 진급 및 보직은 적법한 절차에 따라 이루어 졌습니다.

우리 군은 흔들림 없이 오로지 적만 바라보며 군 본연의 임무에 매진해 나갈 것입니다. ////

첨부파일

  
언론보도 바로보기 페이지 만족도 평가
대표전화 :
1577-9090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