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Navigation

국방소식

언론보도 바로보기

“남침 땅굴, 청와대 주변에만 최소 84개” 보도 관련 국방부 입장

“남침 땅굴, 청와대 주변에만 최소 84개” 보도 관련 국방부 입장

 

□ 2014년 7월 29일, 모 매체에서 보도한 “남침 땅굴, 청와대 주변에만 최소 84개” 제하의 보도내용에 대한 국방부 입장임.

 

□ 北, 서울/경기도 일대 장거리 남침 땅굴 굴설 주장에 대해 과학적‧기술적 검토 (수자원공사/지질자원연구소) 결과,
     ① 굴토시 나오는 폐석인 ‘버럭’은 북방한계선에서 서울까지 약 60Km 굴설시   5톤 트럭 14만대 분량이 발생되는데, 현재까지 我 정찰자산에 식별된 바 없음.
     ② 배수측면에서, 통상 북한의 땅굴은 지하 150~200m에 굴설이 되는데, 이때 발생되는 지하수는 일일 약 7만여톤(석촌호수 정도의 물의 양)에 대한 처리가 불가.
     ③ 환기 측면에서, 자연 통기방식으로 환기구는 3Km마다 지상으로 설치하게 되는데, 설치시 노출이 불가피함.

     이와 관련하여, 국방부는 관련 민원이 제기된 46개 지역 중 21개소를 확인한 결과, 굴설된 땅굴을 발견하지 못했음.

 

□ 北, TBM 300대 도입 후, 장거리 땅굴 굴설 주장에 대해
      * TBM(Tunnel Boring Machine) : 대형자동굴착기계      
     ◦ 이는 북한이 지난 83년에 도입한 광산굴착장비를 TBM으로 오인한 것으로 판단됨.
     ◦ 북한 경제사정상 대당 80억원에 이르는 TBM 장비를 300대를 도입하여 보유했을 가능성은 희박함.
     ◦ TBM 장비 본체(5×20m)와 후속장비(120m)로 구성되어 120M가 넘는 큰 장비로서 작업투입시 我 감시장비에 노출이 불가피, 현재까지 식별된 사례가 없음.

 

□ 백령도, 연평도까지 해저땅굴 연결 주장에 대해
     ◦ 해저땅굴 굴설시 해상시추 등 사전 지질조사가 필수인데, 북한이 이를 실시한 사례가 없음.
     ◦ 해당지역은 ‘미고형화된 퇴적층’으로 붕괴 위험이 상존하고 있어 해저땅굴 굴설은 불가한 것으로 판단.

 

□ 국방부는 최근 반복된 민원과 민간단체의 확인되지 않은 주장으로 인해 국민들의 안보불안감 조장은 물론, 정상적인 군의 작전에 지장을 초래할 수 있다는 차원에서 우려하지 않을 수 없음.

첨부파일

  
언론보도 바로보기 페이지 만족도 평가
대표전화 :
1577-9090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