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Navigation

국방소식

보도자료

건군 제69주년 국군의 날, 대적 필승 결의 다짐
□ 건군 제69주년 국군의 날 행사가 9월 28일 10시, 해군 제2함대사령부에서 열렸다.

*‘국군의 날’은 10월 1일이나 추석연휴를 고려하여 기념식을 앞당겨 실시함

□ 이번 기념식은 북한의 도발 위협에 따른 위중한 안보 상황임을 고려하여 최초로 육·해·공 3군의 합동 전력이 참석 가능한 해군 기지에서 진행함으로써 국군의 위용을 과시하고, 적의 도발 시 단호히 응징한다는 임전필승 결의를 다졌다.

□ 이날 기념식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송영무 국방부 장관 등 주요 내·외빈이 참석했다. 또 6·25참전용사와 연평해전 및 천안함 피격사건, 연평도 포격도발 유족들을 비롯해 국군의 날 최초로 5·18 관련 단체 대표가 참석했으며, 최근 사고로 순직한 포병부대 장병의 유가족도 참석해 의미있는 국군의 날 행사가 됐다.

□ 특히,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우리 軍의 즉각적이고 단호한 응징의 메시지를 담은 ‘한국형 3축 체계’ 영상을 상영하며 강력한 힘을 바탕으로 확고한 국방태세를 갖춘 국군의 모습을 보여줬다.

*3축 체계: 킬 체인, 미사일방어체계, 대량응징보복

□ 막강한 국방력과 대북 억제력을 과시하기 위해 전략자산 일부를 공개하여 국군의 위용을 과시하는 한편, 적 도발 시 단호하게 응징하겠다는 의지를 표출했다.

□ “강한안보! 책임국방!”을 주제로 진행된 이번 기념식은 군사대비태세를 확고히 한 가운데 예비 전력 자산과 기동장비, 사관생도, 의장대병력 등이 참석하였으며, 기존과 달리 식전·식후 행사를 통합한 단일 기념식으로 진행됐다.

□ 애국가 제창 시에는 여군 최초로 한미연합 우수보병 자격시험에 합격한 육군 정지은 중위, 2016년 대한민국 최고의 사격통제장으로 선발된 해군 고선희 원사, 최우수 조종사 공군 신현인 소령 그리고 최근 강화도 해상에서 북한 주민을 성공적으로 유도한 해병대 김상수 일병이 사열대에 올라 함께 불렀다.

□ 또한 국군의 날 기념식으로는 최초로 한미연합사령관(빈센트 브룩스)에게 보국훈장 ‘통일장’을 친수함으로써 대한민국 수호에 기여한 미군 장병들의 헌신과 노고에 대해 정부 차원에서 감사를 표시 했다.

□ 이후에는 육군 특전사 대원 144명이 참가한 집단강하, 육·해·공군과 해병대원, 주한미군과 예비전력이 참가한 연합 고공강하도 선보였다.

□ 우리 軍의 주요 항공기가 참가하는 항공전력 기동에 이어서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의 박진감 넘치는 특수비행과 특전용사들의 특공무술 및 격파시범이 이어졌다.

□ 기념식의 마지막에는 강한 군대를 만들겠다는 의미로 행사 병력 전원이 ‘강군’ 글자대형을 만들어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위국헌신 군인본분’ 구호를 외치며 안중근 장군의 뜻을 되새겼다.

□ 이어서 현장에 전개한 모든 장비가 시동을 걸어 연휴전 완벽한 군사배비태세 완비를 갖출수 있도록 출발 준비를 하였고, 해군 함정과 공군 전투기는 해상 및 영공 초계 임무에 즉각 투입됐다.

□ 기념식 종료 이후에는 장병들이 ‘대한민국 파이팅’ 구호로 행사장을 떠나는 대통령을 환송하였으며 대통령도 행사준비에 수고한 장병들에게 엄지 손가락으로 신뢰와 고마움을 표하였다. 끝.
  
보도자료 페이지 만족도 평가
담당부서 :
정책홍보담당관
전화번호 :
02-748-5525
대표전화 :
1577-9090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