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Navigation

국방소식

보도자료

정경두 국방부 장관, 설 연휴 맞아 패트리엇 포대 현장지도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오늘(1월 24일), 설 연휴 기간에도 수도권 영공방어에 여념이 없는 패트리엇 포대를 방문하여 현행작전태세를 점검하고, 국가방위를 위한 본연의 임무완수에 전념하고 있는 장병들을 격려하였습니다.

□정경두 장관은 현행작전태세를 점검하면서 “우리 군의 ‘강한 힘’은 확고한 정신적 대비태세를 갖추고, 부여된 소임을 완벽하게 수행하고 있는 장병 여러분들로부터 나온다”라고 격려하고, “어떠한 상황에도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킬 수 있도록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해 줄 것”을 당부하였습니다.

◦특히, “북한의 미사일 위협으로부터 수도권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는 핵심시설을 방호하는 것은 국가안보와 직결되는 것으로 군사대비태세에 단 한 치의 빈틈도 없어야 한다”고 강조하였습니다.

□이어 정경두 장관은 김민혁(22) 상병 부모님과 영상통화를 통해 “아드님을 훌륭하게 키워 군에 보내 주셔서 감사하다”며 “아드님이 성실하게 국방임무를 수행하고 있어 든든하다”고 명절 안부인사를 전했습니다.

◦김 상병의 부모님은 러시아에 거주하고 있으며 잠시 귀국한 상황입니다. 김 상병은 10세 때 가족과 함께 러시아에 이민간 뒤 미국에서 대학 생활 중 군 복무를 위해 입대해 현재 조리병으로 근무 중입니다.

□정경두 장관은 장병들과 간담회 시간을 통해 △장병 자기개발 지원 확대, △병 평일외출 허용, △휴대폰 시범 사용, △병 봉급 인상 등 병영문화혁신에 대해 허심탄회한 의견을 나누고, 장병들의 애로 및 건의사항을 청취하였습니다.

◦특히, 정 장관은 “우리 군은 올해 ‘사람’ 중심의 ‘건강하고 안전한 병영’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임”을 강조하면서, 장병들에게 “임무에 충실한 가운데, 자기개발에도 최선을 다해서 미래를 착실하게 준비하고, 자율과 책임이 조화를 이룬 선진병영문화 정착을 위해 노력해 줄 것”을 당부하였습니다. <끝>
  
보도자료 페이지 만족도 평가
대표전화 :
1577-9090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

의견쓰기